새벽 4시에 당근 거래하러 갔다가, 명품시계 도둑맞았다

“한번 차 봐도 될까요?”

서울 번화가에서 중고 명품시계를 대면 판매하려다가 거래 상대방에게 도난당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 마포 경찰서는 전날 오전 5시께 마포구 서교동 홍익대 정문 인근에서 오메가 손목시계를 구매하고 싶다며 접근한 뒤 시계를 차고 달아난 남성을 쫓고 있습니다.

도난당한 시계는 시중에서 900만 원대에 판매되는 고가의 시계입니다. 피해자 A씨는 같은 날 오전 2시 30분쯤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에 900만원짜리 시계를 판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약 1시간 30분 뒤인 오전 4시, 한 남성으로부터 “지금 만나서 시계를 볼 수 있느냐”는 채팅이 도착했습니다. 새벽이었지만 A씨는 시계를 빨리 팔고 싶은 마음에 거래 약속을 잡았습니다. A씨는 시계와 보증서를 챙겨 오전 4시 50분께 홍대 정문 근처에서 남성과 만났습니다. 당시 인근에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습니다.

남성은 “시계를 한 번 차 볼 수 있냐”고 물었고 A씨는 승낙했습니다. 손목에 시계를 착용한 채 약 3분간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던 남성은 느닷없이 보증서를 집어 들고 도주했습니다.

A씨는 급히 뒤를 쫓으며 112에 신고하고 약 300m를 따라갔지만 골목에서 남성을 놓치고 말았습니다. 곧바로 출동한 경찰관들과 약 30분간 주변을 수색했으나 남성을 찾지 못했습니다.

남성은 범행 직후 당근마켓을 탈퇴했고, A씨에게 휴대전화 번호 등 신상정보를 남기지 않았습니다.

 A씨에 따르면 범인은 짧은 머리에 170㎝대 초중반에 마른 체구입니다. 10대 후반∼20대 초반의 젊은 인상이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아무리 새벽이어도 서울 한복판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다니 어이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CCTV 등을 통해 범인의 동선을 파악해 체포에 나설 방침입니다.


 

[3줄 요약]

1. 피해자 A씨는 당근마켓에 시중가 900만원짜리 시계를 판다는 글을 올림.
2. 새벽 4시 50분쯤 시계를 거래하러 홍익대 정문 근처에서 구매자를 만남.
3. “시계를 차볼 수 있냐”는 질문에 승낙함. 이후 남자는 시계를 차고 도주했음.

[배문화 ⓒ세줄요약,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보도자료 3linemail@gmail.com ]

다른 사람이 본 이야기

읽을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