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따릉이 신규도입 잠정중단한다 “내년 예산 제로”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신규 도입이 잠정 중단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9일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는 따릉이 신규 구매를 위한 내년도 예산을 편성하지 않기로 결정됐습니다. 대신 노후 따릉이와 단말기를 교체하고 자전거를 정비할 목적 등의 예산으로 299억 500만원을 편성했습니다.

2015년 따릉이 사업이 시작된 이후 신규 구매가 중단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서울시는 올해 운영실적을 살펴본 뒤 추가로 사업을 확대할지 여부를 검토한다는 입장입니다. 

따릉이는 지난달 말 기준으로 3만7500대가 운영 중입니다. 올해 말까지 추가로 3000대를 살 예정이라 연말에는 4만500대를 운영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따릉이 사업 규모가 커질수록 적자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따릉이 사업 적자는 2017년 42억원, 2018년 67억원, 2019년 89억원, 2020년 100억원까지 늘어났습니다. 

박 의원은 “적자를 이유로 제대로 된 검토도 없이 
따릉이 확대를 중단하는 것은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전 시장의 대표적인 업적이라 해도 시민 일상생활과 관련해 피해가 생기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업 확대를 위한 예산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서울시는 해명자료를 내고 “지난 7월부터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따릉이 재배치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라며 “그 효과를 모니터링 한 후 따릉이 적정 대수를 확인해 추가 도입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3줄 요약]

1.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신규 도입이 잠정 중단된 것으로 나타났음.

2. 서울시는 따릉이 신규 구매를 위한 내년도 예산을 편성하지 않고, 대신 노후 따릉이와 단말기를 교체하고 자전거를 정비할 목적 등의 예산으로 299억5백만원을 편성함.

3. 따릉이 사업 규모가 커질수록 적자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며, 서울시는 올해 운영실적을 분석한 뒤 확대 여부를 검토한다고 전함.

[배문화 ⓒ세줄요약,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보도자료 3linemail@gmail.com ]

다른 사람이 본 이야기

읽을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