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증] 우리나라 옥상바닥은 왜 다 초록색일까?

한국의 옥상 바닥

2012년 한국에 방문한 윌 스미스는 서울의 한 동네를 찍은 사진을 SNS에 게시했습니다. 이 사진을 본 사람들은 “옥상에 테니스 코트가 있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습니다. 이들이 이런 착각을 한 이유는 초록색으로 칠해진 옥상 때문입니다. 한국의 옥상은 대부분 녹색으로 칠해진 경우가 많습니다. 

초록색인 이유

1. 페인트의 원료 

지붕이 없는 옥상은 비상시 사람들의 대피 장소나, 거주 공간인 옥탑방으로 활용됩니다. 이때 다른 공간보다 비와 햇볕에 노출되는 횟수가 잦아 철저한 방수 시공이 필요합니다. 건축물은 기옥에 따라 수축과 팽창을 반복해 작은 균열이 생기기도 합니다. 따라서 건물 내부로 물이 스며들거나 곰팡이 현상을 막기 위함입니다. 옥상에는 ‘우레탄 방수제’라는 강력한 방수 페인트를 바르는데, 이 방수 페인트 속 ‘산화크로뮴’이라는 물질이 짙은 녹색을 띱니다. 

이미 원료에 색이 들어가 있으니, 시공사 입장에서 따로 돈을 들여 색을 넣을 필요가 없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녹색 페인트를 그대로 사용하는 것입니다. 

2. 한국인이 좋아하는 색 2위 

옥상 바닥이 초록색을 띠는 게 ‘한국인이 초록색을 좋아하기 때문’이라는 단순한 이유도 있습니다. 8~90년대 우리나라는 일본에서 방수제를 수입했는데, 당시 초록색의 선호도가 높아 옥상을 초록색으로 칠했다고 전해졌습니다. 이후 기술발전으로 국내에서도 여러 색의 방수제가 출시되었지만 이미 초록색 옥상이 대중화가 되어 관습처럼 초록색을 유지하고 있는 것입니다. 실제로 초록색은 한국인이 좋아하는 색 2위에 선정된 적 있습니다. 

3. 초록색 헬리포


해외에서 일본을 제외하곤 우리나라처럼 초록색 옥상이 많은 곳은 없습니다. 하지만 만국 공통으로 옥상이 초록색인 경우가 있습니다. 바로 고층 건물의 헬기 이착륙장입니다. 햇빛이 콘크리트에 반사되면 흰색으로 보이게 되는데, 이때 흰색 다음으로 뚜렷한 색깔이 초록색입니다. 

최근, ‘쿨 루푸(Cool Roof), ‘화이트 루프(White Roof)’캠페인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옥상은 햇빛에 직접적으로 노출된 공간입니다. 이때 건물 옥상 바닥의 색상에 따라 햇빛을 반사하기도 하고, 흡수하기도 하는데 옥상 바닥이 초록색이면 햇빛과 열을 15% 정도만 반사한다고 합니다. 

그런데 흰색의 옥상은 햇빛과 열을 75% 이상 반사할 수 있어서 건물의 실내 온도를 평균 4℃ 정도 낮출 수 있다고 합니다. 이는 냉방비 절감으로 이어지므로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고, 도지 열섬효과를 줄일 수 있습니다. 겨울엔 일조시간이 짧아 난방비에 큰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 옥상을 흰색으로 칠하는 쿨 루프 캠페인이 권장되고 있습니다. 


[3줄 요약]

1. 우리나라 옥상의 색은 대부분은 초록색 

2. 옥상이 초록색인 이유는 방수 페인트 속 물질, 선호도가 높은 색, 헬리포트 등의 이유 
3. 환경과 경제적 비용을 고려해 ‘화이트 루프’ 캠페인이 확산되고 있음. 

다른 사람이 본 이야기

읽을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