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노래는 중국 것..” 저작권도 훔쳐 가는 중국인들

중국 유튜브에 허위 저작권 등록

일부 중국인이 유튜브에 등록된 한국 가수들의 음원 저작권을 중국인 가수 및 중국의 단체로 등록시킨 사건이 있습니다. 유튜브의 허술함을 틈타 진행된 사건입니다.

이 사건은 다비치, 아이유, 브라운아이즈, 윤하 등 국내 유명 가수들의 노래를 중국 쪽에서 무단으로 변형해 부른 뒤 원곡으로 등록하고 있던 것이었습니다. 즉 중국어 번안곡의 음반 제작사가 유튜브 콘텐츠 아이디를 먼저 등록해 피해를 보고 있는 것입니다.

유튜브는 ‘콘텐츠 ID’라는 자체적인 저작권 관리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지만 그 검증 절차가 완벽하지 않습니다. 또한 유튜브에 하루 수십만 건의 영상이 올라오기 때문에 일일이 검토하는 것은 어려워 보입니다. 일부 곡들의 저작권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았고, 음원이 중국 음반사들에게 도용이 된 것입니다.

즉 유튜브 시스템을 악용해 한국 가요의 저작권을 중국에서 가로채 경제적 이익을 취하는 것이 문제입니다. 이로 인해 음반 제작자, 실연자의 저작인접권 사용료가 중국 음반사로 배분되는 문제까지 발생했습니다.

중국 가수와 음반 제작사들은 원작자 동의 없이 중국어 가사로 번안했고, 중국에서 유튜브 접속이 차단돼있기 때문에 프랑스 파리에 본사가 있는 빌리브 뮤직 등 해외 유통사에 번안곡의 저작권 관리를 의뢰한 것입니다. 이외에도 EW웨이 뮤직(EWway Music), 엔조이 뮤직(Enjoy Music) 등이 중국어 번안곡 음반 제작사로 알려졌습니다.

출처: JTBC

저작권을 도용한 중국 음반사는 사진과 같이 뻔뻔한 반응을 내보이며 죄의식을 느끼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주어,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습니다.

한국 가수의 원곡을 표절화하고, 원곡을 중국 노래로 바꾸려는 점에서 심각한 사안입니다. 윤하의 기다리다가 중국에서 심각한 저작권 침해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 공론화되었고 사건이 크게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한국음악저작권협회는 작사·작곡가들의 저작권을 관리하는 단체로, “이 사안이 앞으로 국내 음악업계에서 지속해서 피해를 줄 가능성이 있다”며 “추가 조사를 해 다른 곡에서도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브라운 아이즈, 윤하, 이승철, 토이 등의 가수들이 저작권을 되찾은 상태입니다. 현재 소속사 규모가 큰 가수들은 대부분 권리를 되찾았지만 아직도 중국이 원작자로 표기된 한국 곡들이 많습니다. 해당 사건에 대해 꾸준한 관심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3줄 요약]

1. 일부 중국인들의 유튜브에서 K팝 저작권을 도용함.

2. 한국 가요의 저작권을 중국으로 등록시켜, 경제적 이익을 취하려는 것이 문제임.

3. 일부 가수들은 저작권을 되찾았지만, 아직도 중국이 원작자로 표기된 한국 곡들이 많음.

[배문화 ⓒ세줄요약,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보도자료 3linemail@gmail.com ]

다른 사람이 본 이야기

읽을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