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을 초월하는 중국의 가짜음식 TOP 7

사람들은 중국을 ‘짝퉁의 천국으로 부르고 있습니다. 그만큼 중국에서 생산하는 짝퉁 제품이 많기 때문입니다. 짝퉁 명품, 게임, 예능 등 짝퉁이 아닌 것을 찾기 힘듭니다. 그중에 제일 심각한 것은 가짜 음식입니다. 사람이 먹는 음식에 화학물질을 넣으면 잘못 먹으면 죽을 수도 있습니다. 오늘은 중국의 가짜음식을 소개합니다.

1. 가짜 계란

지금 보이는 사진은 계란입니다. 하지만 노른자부터 흰자, 껍질까지 전부 화학약품으로 만든 가짜 계란입니다. 외형만 봤을 땐 무엇이 진짜인지 구분이 어렵습니다.

달걀 흰자위는 마요네즈나 각종 소스 등 식품의 점성을 높이기 위해 사용되는 알긴산나트륨을 다량 물에 풀어 만듭니다. 노른자는 가짜 흰자위에 레몬색 색소를 타 색깔을 냅니다. 다음 노른자위 크기의 반원형 용기로 떠내 제설제로 쓰는 염화칼슘 수용액에 담가 1분간 응고시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흰자와 노른자위는 시멘트의 주원료인 ‘탄산칼슘’으로 미리 만들어둔 계란 껍질에 넣고 입구를 봉쇄합니다.

이 가짜 계란을 제조하는데 드는 비용은 약 66원입니다. 이 가짜 계란을 먹을 경우 기억력 감퇴나 치매 등의 현상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2. 가짜 쇠고기

이 사진은 중국의 가짜 쇠고기입니다. 화학 약품을 넣은 돼지고기를 쇠고기라고 속인 것입니다. 외관으로 봐선 무엇이 진짜고 가짜인지 분간을 할 수 없습니다. 돼지고기에 붉은 색소와 공업용 파라핀, 염화나트륨 등을 넣어 만들어졌습니다. 파라핀은 양초를 만들 때 쓰이는 원료로 석유 추출물의 일종입니다.

공업용 파라핀을 섭취하면 복통, 설사 등 소화기관에 질병을 유발할 뿐 아니라 기억력 감퇴 등 심각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3. 가짜 식용유

계란, 쇠고기에 이어 중국인들은 가짜 식용유까지 창조합니다. 일명 시궁창 식용유입니다.  중국의 하수구나 식당 등지에서 나온 폐식용유를 재가공해 만든 것입니다. 폐식용유의 구정물, 음식 쓰레기 등이 시궁창 식용유의 원재료입니다. 실제 길거리 음식을 파는 노점상이나 소형 식당에서 쓰였는데 시궁창 식용유는 발암물질이 들어 있을 가능성이 높아 건강에 좋지 않습니다.

4. 가짜 취두부

중국의 대표 음식 취두부는 일명 ‘썩은 두부’라고 불릴 만큼 코를 찌르는 냄새가 특징입니다. 그런데 취두부를 두부가 아닌 썩은 고기와 인분, 살충제 등을 섞어 만든다는 사실이 언론에 보도됐습니다. 썩은 돼지고기에 인분, 황산·붕사와 같은 화학약품 등의 재료를 일정 비율로 섞은 후 양동이에 며칠간 발효시킵니다. 썩은 냄새가 진동하면 살충제를 뿌려 구더기를 모두 제거한 후 그 건더기를 걸러내 두부를 만드는 것입니다. 또 하수구 물에 부어 만들거나, 두부에 음식물 쓰레기나 대변을 묻혀 만든다는 사실이 큰 충격을 주었습니다.

5. 가짜 쌀

중국은 쌀도 창조할 수 있는 국가입니다. 사진 속 쌀은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쌀입니다. 플라스틱 쌀은 아무리 끓여도 끝까지 물에 풀어지지 않습니다. 또한 플라스틱이 둥둥 떠다니는 영상은 충격적입니다.
가짜 쌀 섭취 시 소화계 건강에 악영향을 불러일으킬 것입니다. 이외에도 감자를 으깨 쌀알 크기로 만든 쌀, 종이로 만든 가짜 쌀 등이 유통되었습니다.

6. 가짜 양꼬치

죽은 쥐나 고양이, 오리를 양 오줌에 담가 가짜 양꼬치를 판매한 경우도 있습니다. 사람이 먹을 수 없는 고기를 대량으로 구입해 양 오줌에 몇 시간 담근 후, 다시 조미료를 섞어 20~30분 절입니다. 양고기 기름에 둘러 향료를 뿌려 손님에게 판매됩니다. 가짜 양고기가 만들어지는 과정은 매우 비위생적이며, 유해물질이 들어가기 때문에 식중독 같은 질병이 우려됩니다.

7. 가짜 김치

 

중국에서 김치에 빨간색을 내기 위해 벽돌 가루를 집어넣기도 합니다. 고춧가루를 아끼고 빨간색을 내기 위함입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김치는 수입김치로 유통되기 때문에 중국산 김치를 조심해야 합니다.


[3줄 요약]
1. 짝퉁의 왕국 중국에선 음식도 짝퉁으로 만들어 냄. 
2. 계란, 쇠고기, 식용유 등 불량 식품이 사람들에게 시중에 유통됨. 
3. 이 가짜 식품엔 유해 물질이 들어있거나 출처를 알 수 없어 건강에 매우 위험함. 

[배문화 ⓒ세줄요약,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보도자료 3linemail@gmail.com ]

다른 사람이 본 이야기

읽을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