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시 ‘이것’ 몰라서 안타깝게 죽는다.. 방화셔터의 비상문

‘누군가에게 일어난 일은 나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화재시 실제로 대부분의 사람들은 당황하여 목숨을 잃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방화셔터

실제로 지난 2003년 발생한 대구 지화철 화재 참사 당시에도 방화셔터 앞에서 대피하지 못한 10명이 안타깝게 목숨을 잃었는데요, ‘이것’만 알았다면 피할 수 있었던 참사였습니다.

방화셔터에는 아주 사소하고 당연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모르는 기능이 있습니다. 바로 방화셔터에도 ‘비상문’이 존재한다는 사실입니다.

방화셔터 방화문

이 비상문은 복잡한 절차없이 손으로 밀면 간단하게 열리는데요, 사람들은 이것을 몰라 내려온 방화셔터에 절망에 빠지고 맙니다.

방화셔터 표시

비상문에 표시가 잘 안 되어있는 것이 아니냐구요? 오래전 만들어진 방화셔터가 아니라면 비상문에 조금의 빛에도 반사되는 표시가 되어있습니다. 하지만 자욱한 연기에 이를 보기는 쉽지 않습니다.

따라서 방화셔터는 비상문이 있다라는 사실을 꼭 인지하고 멀리서부터 막혀있다고 돌아가는 것이 아닌, 불길이 없는 곳의 방화셔터에 비상문을 열고 탈출해야한다는 사실을 꼭 알아두시길 바랍니다.

김해 방화셔터

김해의 한 초등학교에서는 시설 관리자의 조작 미숙으로 방화셔터를 내렸다가 그 밑에 있는 초등생의 목이 끼이는 사고가 발생했으며 뇌에 산소가 차단돼 수개월간 의식 불명에 빠졌었습니다.

안전을 우선시 한다면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공간에 방화셔터를 설치하면 안됩니다.

전세계 안전 선진국들은 사람들이 다니는 통행로에 방화셔터를 절대 설치하지 않습니다.

방화문

바로 위와같은 ‘방화문’을 설치하는데요, 공간이 많이 차지함에도 불구하고 안전이 더 우선이기 때문에 건축 설계시점부터 방화문 설치를 계획합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방화문은 통행이 불편하고 양옆으로 공간을 많이 차지한다는 이유로 천장에 숨길 수 있는 방화셔터를 설치하는 것입니다.

방화셔터 23

지난해 발생한 초등생 방화셔터 사건 또한 편의성과 공간 활용도보다 안전을 우선시 했다면 피할 수 있었던 사고였습니다.

방화셔터 대신 방화문을 설치해야하는 법이 생겨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로 남겨주세요

꼭 이 글을 주위에 공유하여 소중한 사람들의 목숨을 지켜주시길 바랍니다. 

[세 줄 요약]

  1. 방화셔터에는 비상문이 존재한다.
  2. 형광색으로 마크가 돼있으며, 미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3. 선진국에서는 ‘방화문’을 사용하며 우리나라에서는 미관상의 이유로 설치하지 않는다.

다른 사람이 본 이야기

읽을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