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만 안 올라..” 해운대 마린시티 입주민들 담합했다.

 

24일 부산 마린시티 아파트 입주민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7월께 한 공인중개사가 아파트 입주민 단톡방에서 중개 의뢰를 제한하거나 이를 유도하는 행위가 이뤄지고 있다며 해운대구에 진정을 냈습니다.

부산 해운대 마린시티의 한 아파트 입주민 단체 대화방에서 아파트 호가 담합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한 아파트 입주민 700여 명이 모인 SNS 단체 대화방에선 “10억대 매물이 아파트 자존심을 구긴다.”, “전망 상관없이 평당 6천 이상 가는 것이 맞다.”, “5~10억 점핑 몇 건만 하면 투자자들 줄 선다” 등의 말이 오갔습니다. 

지난 5월 이 아파트의 230㎡형이 24억여 원에 마지막으로 거래됐습니다. 몇달 뒤 같은 평수가 22억원에 급매물로 나오자, 입주민들은 해당 매물을 올린 부동산 중개소의 상호와 공인중개소 연락처까지 단체톡방에 공유하며 불매하자는 내용을 주고받았습니다. 입주민들에 의해 피해를 입은 부동산만 3곳이나 됩니다.

입주민들의 이런 태도는 엄연한 위법행위입니다. 공인중개사법 제 33조 2항(금지행위)에 따르면 누구든지 시세에 부당한 영향을 줄 목적으로 개업 공인중개사 등의 업무를 방해해서는 안 됩니다. 지난해 2월부터 공인중개사법이 개정되면서 형사처벌 대상입니다. 

대화방을 만든 입주민은 공인 중개사 법 위반 협의로 검찰에 넘겨졌는데, 아파트 주민들은 허위 매물 근절을 위한 것이라면서 반발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3줄 요약]

1. 부산 해운대 마린시티의 한 아파트 입주민 단체 대화방에서 아파트 호가 담합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됨.

2. 이 아파트의 230㎡형이 24억여 원에 마지막으로 거래됐는데 몇달 뒤 같은 평수가 22억원에 급매물로 나오자, 입주민들은 해당 매물을 올린 부동산 중개소의 상호와 공인중개소 연락처까지 단체톡방에 공유하며 불매하자는 내용을 주고받음.

3. 대화방을 만든 입주민은 공인 중개사 법 위반 협의로 검찰에 넘겨졌는데, 아파트 주민들은 허위 매물 근절을 위한 것이라면서 반발

[배문화 ⓒ세줄요약,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보도자료 3linemail@gmail.com ]

다른 사람이 본 이야기

읽을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