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이 가족에게 선물한 ’10억 펜션’ 숙박비는 얼말까?

아이돌 그룹 ‘빅뱅’의 멤버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은 2012년 부모님께 포천에 있는 펜션을 선물해 화제가 되었는데요.

이 펜션은 경기도 포천에 위치한 ‘돌체비타’란 이름의 펜션입니다. ‘인생을 달콤하다’란 뜻의 이탈리아어로 지드래곤의 오른팔에 새긴 타투에서 따온 것으로 보입니다.

지드래곤은 약 10억을 들여 이 펜션을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1개의 객실의 객실이 있다고 합니다. 펜션은 지드래곤의 아버지 권영환씨가 운영하고 있으며, 지드래곤의 개 ‘가호’도 이곳에서 함께 살고 있습니다. 

펜션의 외형은 모던한 외관으로 지어졌으며, 통유리로 되어 있어 펜션 앞에 흐르는 강을 조망할 수 있습니다. 세련되면서 감성적인 인테리어가 눈길을 끕니다. 야외 수영장에 카페, 스파 등의 시설 등도 완벽하게 구비돼 있습니다.

객실은 총 11개로 이루어져 있으며 타입은 VIP, 카페, 천국, 하루하루, LOVE SONG으로 나누어집니다. 객실의 이름은 빅뱅과 지드래곤의 노래에서 따온 것들입니다.

특히 ‘크레용’방은 일반 예약을 받지 않는 곳으로 지드래곤과 YG 식구들이 방문해 쉬었다 간다고 합니다. 

지드래곤과 빅뱅의 흔적이 곳곳에 녹아있습니다. 실제 지드래곤이 드나드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평소 즐겨듣는 CD, 소품이나 액자 등 지드래곤의 손때가 묻은 물건이라고 합니다.  

하루 숙박비는 비수기 기준 15만원 이상부터 시작합니다. 또 전 객실에 개인 실외기 및 스파가 구비되어 있습니다. 이외에도 개인 테라스, 개인 바비큐 시설이 있어 휴식을 취하기 좋습니다. 아침 9시 반부터 10시 반까지는 카페 공간에서 무료 조식이 제공됩니다.

다양한 국적의 팬들이 이곳을 즐겨 찾고 있으며 숙박 사이트 평점 4.7로 좋은 후기를 받고 있습니다. 


[3줄 요약]

1. 지난 2012년 아이돌 그룹 ‘빅뱅’의 멤버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은 부모님께 포천에 있는 펜션을 선물해 화제가 됨.

2. 지드래곤은 약 10억을 들여 이 펜션을 구입했으며 11개의 객실의 객실이 있음.

3. 하루 숙박비는 비수기 기준 15만원 이상

[배문화 ⓒ세줄요약,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보도자료 3linemail@gmail.com ]

다른 사람이 본 이야기

읽을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