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진한 바보’ 아무도 몰랐던 김종민의 가슴 아픈 이야기

김종민이 어리버리한 이유

가수 겸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종민을 TV에서 자주 볼 수 있습니다. 방송에서 보이는 김종민은 늘 어리버리한 이미지로 허술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방송을 보다 보면 김종민이 “예?”라는 식으로 반문하는 등 엉뚱하게 대답하거나 잘 못 알아듣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습니다. 허당끼 넘치는 모습이 컨셉트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그것은 컨셉이 아니라 김종민의 실제 모습입니다.

사람들이 “바보”라고 놀려도 늘 해맑은 김종민의 미소 뒤에는 슬픈 사연이 있습니다.

김종민은 과거 KBS2 건강오락프로그램 ‘비타민’에 출연해 의료기관에서 청각 테스트를 받았습니다. 검사 결과 난청, 어지럼증 및 평형감각을 담당하는 귓속 기간인 세반고리관 이상, 외이도염 등의 판정을 받았습니다.

1음절, 2음절 단어를 들려주고 그대로 따라 해 보는 청력검사 결과 정상인은 80% 이상 판독해 내는데 김종민은 왼쪽 귀 72%, 오른쪽 귀 78%만 판독했고 ‘난청’ 선고를 받았습니다. 게다가 난치병이라 증상

김종민의 청력이 좋지 않은 이유는 고만이 터진 경험이 있기 때문입니다. 학창 시절 1년 선배한테 맞아 고막이 터진 경험이 있다 고백했습니다.

또 KBS 2TV 승승장구에 출연해 “초등학교 시절 뇌진탕에 걸린 적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어릴 때 유난히 뛰어내리는 걸 좋아했다. 하루는 매일 뛰어내리던 곳에서 턱부터 떨어졌다. 그러면서 뒤로 넘어갔다”며 “이가 다 부러지고 머리를 많이 다쳤다”고 말했습니다.

초등학생때 옥상에서 떨어져 뇌를 다치고, 그 후유증으로 언어관련 능력이 0에 가깝게 나오고 있습니다.

네티즌들은 “그런일이 있었다니 몰랐다”, “컨셉인줄 알았는데 오해였다”, “모르는 사람이 많은데 이번 기회에 알려져서 다행이다”, “해맑은 웃음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응원하겠습니다” 라며 반응을 보였습니다.


[3줄 요약]
1. 방송인 김종민은 방송에서 어리버리한 이미지로, 말귀를 못알아 듣는 모습을 종종 보여줌. 
2. KBS2 ‘비타민’에 출연해 의료기관에서 청각테스트를 받았고 검사 결과 난청, 어지럼증 및
세반고리관 이상, 외이도염 등의 판정을 받음. 

3. 학창시절에 선배에게 맞아 고막이 터졌으며, 초등학생 때 옥상에서 떨어져 뇌를 다친 사연이 있음. 

[배문화 ⓒ세줄요약,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보도자료 3linemail@gmail.com ]

다른 사람이 본 이야기

읽을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