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자주 등장한다는 거대 바퀴벌레 (혐오주의)

거대 바퀴벌레 (혐오주의)

인터넷 커뮤니티에 ‘거대 바퀴벌레’가 들어왔다며 네티즌들이 올린 글입니다. “청소한다고 창문을 활짝 열어놨더니 빠르네요. 어떻게 잡아야 할까요?”라며 “지금은 엄청 슬렁슬렁 기어 다니는데 빠른가요? 새벽에 멘탈이 나갔습니다.”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한 네티즌은 거대 바퀴벌레에 대해 “저거 내가 아는데 무언가 파리채 같은 걸로 죽여야 하는데 힘을 너무 안 주면 물컹하면서 죽지도 않고 에프킬라를 뿌려도 거의 반을 뿌려야 죽을 정도이며 달리는 속도는 또 일반 바퀴벌레보다 약 0.5배 빠르다”고 증언했습니다.

다수의 네티즌들 역시 집에서 거대한 바퀴벌레를 목격했다며 목격담을 적기도 했습니다.

이 바퀴의 정체는 ‘미국바퀴(이질바퀴)’입니다. 북미 대륙에서 서식하던 왕바퀴 종으로 배, 비행기와 같은 운송수단을 통해 전 세계로 확산된 종입니다.

주로 하수구나 건물을 통해 유입되며 대부분 외부에서 유입된 개체입니다. 반지하, 주택이 오래된 건물에서 번식합니다.

식중독 등 여러 가지 전염병을 유발하기도 하고 천식이나 알레르기의 원인이 되기도 하며 유아를 가해하거나 40여 종의 병원균을 옮깁니다. 환절기로 인해 개체 수가 늘어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예방을 위해 바퀴벌레가 들어올 수 있는 유입구를 차단해야 하며, 집안에 들어왔다면 집 내부에 살충제를 뿌려 죽여야 합니다.

네티즌들은 “모형인줄 알았는데 진짜라고?”, “제발 거짓말이라고 해줘”, “저렇게 큰 바퀴벌레 나오면 기절할 것 같다”, “무섭다”, “진짜 크다”라며 무서움을 토로했습니다.


[3줄 요약]
1. 한국에서 ‘거대 바퀴벌레’ 목겸담이 늘어가고 있으며 종종 발견됨.  
2. 이 바퀴벌레의 정체는 미국바퀴로 해외에서 유입됨. 
3. 식중독 등의 전염병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바퀴벌레 유입구를 차단해야 함. 

[배문화 ⓒ세줄요약,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보도자료 3linemail@gmail.com ]

다른 사람이 본 이야기

읽을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