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웹툰·웹소설 45% 수수료 갑질논란

카카오 페이지

 

카카오톡에서 설립한 모바일 컨텐츠 플랫폼 ‘카카오 페이지’는 웹툰, 웹소설 콘텐츠를 주로 하는 플랫폼입니다. 막대한 유저를 보유하고 있으며, 탄탄한 유료 구독자 층과 폭넓은 콘텐츠 확장성을 갖고 있는 플랫폼입니다.

최근, 카카오가 웹툰·웹소설 수익에 최대 45%를 부과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7일 출판업계에 따르면 웹툰과 웹소설 유통은 먼저 작가가 출판사를 통해 작품을 출판한 후, 출판사와 플랫폼이 계약을 맺는 방식으로 이뤄집니다. 카카오웹툰·카카오페이지를 운영하는 카카오 엔터테인먼트는 작품 수익상 통상 30%의 수수료를 가져갑니다.

작품 수입이 발생하기 전에 플랫폼은 일부 작가에게 1000만∼2000만 원의 인세를 먼저 주는 선인세 조건으로 수수료율을 45%로 높이기도 합니다. 선인세를 주고 총수수료를 최대 45%로 높이기도 한다. 웹소설이 많이 팔릴수록 플랫폼의 수익이 커지는 구조입니다.

대한출판문화협회 관계자는 “선인세 계약은 출판사가 아니라 카카오가 원해서 하는 것”이라며 “선인세는 보통 수천만 원이지만 작품이 ‘기다리면 무료’ 론칭을 통해 잘 팔리면 억대 수익이 발생합니다. 이 경우 선인세를 통해 창작자에 더 적은 몫을 배분하는 셈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용자가 100원짜리 작품 1편을 보면 이 중 최대 45원을 카카오가, 나머지 55원을 출판사와 작가가 나눠 갖는 것입니다.

대한출판문화협회(출협)는 14일 ‘카카오와 네이버의 출판 생태계 파괴 행위 시정을 촉구한다’는 성명서를 내고 문제를 제기하기 시작했습니다. 출협 관계자는 “카카오페이지는 독자들에게 웹소설을 공짜로 제공하는 ‘기다리면 무료’라는 마케팅을 펼칩니다. 이는 결국 출판사와 작가가 무료로 웹소설을 공급하게 만드는 셈”이라고 말했습니다. 카카오가 원하는 대로 무료로 제공하지 않는 이상 매출을 포기해야 하는 것입니다.

한 네티즌은  ” 카카오가 가져가는 건 실질적으로 70%에 육박한다”며 “카카오는 네이버와 다르게 작가와 직계약을 맺지 않고 반드시 출판사를 통하도록 하는데, 이 출판사들 중 상당수가 카카오 자회사다. “카카오가 45% 가져가고, 카카오 자회사 출판사가 남은 것 중에서 30~40%를 가져가고, 작가한테는 나머지가 떨어진다”며 “결국 작가 몫은 33%~38.5%임. 수수료가 6-70%라는 건데 이게 말이 됨?”이라며 카카오를 비판했습니다.


[3줄 요약]
1. 카카오페이지는 웹툰·웹소설 플랫폼으로 다양한 소비자층을 가지고 있음. 
2. 카카오가 웹툰·웹소설 수익에 최대 45%를 부과하는 것이 밝혀짐. 
3. 대한출판문화협회(출협)는  ‘카카오와 네이버의 출판 생태계 파괴 행위 시정을 촉구한다’는 성명서를 내고 문제 제기

[배문화 ⓒ세줄요약,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보도자료 3linemail@gmail.com ]

다른 사람이 본 이야기

읽을거리